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HOME>>문화탐방 [탐방기및 사진]>>
총 게시물 156건, 최근 0 건
   
263회-265회 문화탐방기-인도네시아, 서부자바의 중심지 반둥을 느끼다.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15-04-28 (화) 13:20 조회 : 2298
*인니문화연구원    263-265회 문화탐방기: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인도네시아, 서부자바의 중심지 반둥을 느끼다.
 
 저는 인도네시아에 온지 2주된 인도네시아 새내기 최우호라고 합니다. 먼저 이처럼 좋은 경험을 하게 해주신 한.인니문화연구원(이사장 송재선) 사공경원장님과 채인숙부원장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인도네시아라고 하면 아직은 우리 한국사람들에게 생소한 미지의 세계가 아닐까 합니다. 저와 같은 새내기들뿐 아니라, 현지에서 오래 생활하신 분들도 일이 바빠서, 혹은 기회가 없어서 인도네시아 인들의 문화와 생각, 삶의 방식을 잘 알지 못하고 orang asing (낯선 사람)으로만 느끼고 있지는 않은지 깨닫게 해주는 보람된 시간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새벽 6, 연구원을 출발하며 바로 찾아온 멀미가 저를 괴롭혔습니다. 저는 인도네시아에 와서 가장 힘든 부분이 차를 오래 타면 멀미를 하는 것입니다. 지독한 멀미 증상에 출발부터 이번 탐방에 참여한 제 자신을 자책하게 되었습니다. 
버스 안에서 간식과 반둥 팸플릿을 분배받고 사공원장님의 친절한 설명이 이어졌습니다. 사실 orang korea(한국사람)라는 단어밖에 모르는 저에게는 설명이 조금 어려웠습니다. 이어지는 자기소개 시간에 탐방대원들은 성별, 나이, 직업을 알았습니다. 인도네시아에 온지 일주일 된 저부터 2~30년이 넘는 분들까지 다양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20년 넘게 생활하신 분들께서 왜 문화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하셨는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처음 함께하는 사람들과의 어색함은 누구나 겪어본 경험일 것입니다. 먼저 인사를 하기에도 민망하고, 눈을 마주치기에도 어색한......
이런저런 사색에 빠져 창 밖을 보니 어느새 울창한 숲입니다. 바쁘게 작은 차를 갈아타고 구불구불한 산길을 달립니다. 넓디 넓은 호수(분화호)-까와뿌띠(Kawah Putih)가 눈에 들어옵니다. 아직은 가시지 않은 멀미 증상에 정신을 집중하고 또 집중하고.. 그리고 도착한 까와뿌띠. 눈앞에 펼쳐진 장엄한 장관에 멀미증상은 사라지고 우리 탐방대원들이 모두 천사로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천사가 하강했다는 이곳의 전설처럼.
신과 사람이 만날 수 있다면 그 장소는 바로 이곳이 아닐까요? 접해보지 못한 대자연의 장엄함에 제 카메라 셔터는 쉴 줄을 몰랐습니다. 함께 모여 사진 찍고,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거짓말처럼 옥빛의 수면 위로 구름이 내려앉았습니다. 그 신비한 광경을 눈에 담으려는 순간 또 다시 그 님은 사라져갑니다. 잡지 못하게 멀리멀리 사라져버렸습니다. 마치 다시 돌아오지 못할 첫 사랑처럼. 1시간 남짓의 시간 동안 자연에게 이런 진한 감동을 받은 것은 단연코 처음이었습니다.
해발 2090m의 고도에 8미터의 깊이인 흰 분화구! 다시 한번 꼭 찾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빠뗑강 호수 (Situ Patenggang)로 갑니다. 가는 길에 장엄하게 펼쳐져 있는 녹차 밭은 밭인지 산인지 사방에 병풍처럼 펼쳐져 저를 놀라게 했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며 아쉬운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오리지날 현지식을 맛본 것은 처음 이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으며 어느새 우리는 식구가 되어 있었습니다. 음식도 큰 이질감 없이 맛있었지만 밥을 먹는 분위기는 최고였습니다. 논밭이 보이고 창문이 없어 야외에서 먹는 느낌이었는데 초가집 같은 분위기와, 식탁 옆의 작은 연못과 물고기들. 그리고 운치를 더해주는 소나기까지…… 이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이었습니다. 식사하면서 이런 감동이라니^^
그 다음 목적지는 lembang에 있는  Floating Market(Pasar Apung)이었습니다. 아름다운 호수에 배도 탈 수 있고, 기념품도 살 수 있는 곳입니다. 호수가장자리에 작은 배를 띄워놓고 먹거리를 파는 사람들. 수상시장이라고해야하나. 막내 동생 보다 어려 보이는 아이들이 과일을 팔고 있습니다. 측은함이 듭니다. 저녁도 산속의 정원 같은 깜뿡다운 (Kampung Daun)에서 인니전통식사를 했습니다. 하루 종일 우리를 따라다니는 소나기가 밉지만은 않습니다. 운치를 더해주니까요. 식사 후 숙소인 Universal Hotel에서 자바의 파리를 느끼며 하루를 마쳤습니다.
 
 탐방 이틀째
8 30분경 상쾌한 기분으로 Juanda공원으로 갔습니다. Juanda 공원 산책로에는 5개의 폭포가 있습니다. 규모가 크거나 물이 깨끗하지는 않았지만 황색 물이 아름다워 보이긴 처음이었습니다. 길이 진흙으로 미끄럽고 좋지는 않았으나 조심조심 걸어가면 충분히 즐거운 길이 될 것입니다. 사슴농장도 있습니다. 폭포를 구경하면서 1시간 넘게 걸어간 목적지에 네덜란드 굴(Gua Belanda)이 있습니다. 350년간 네덜란드의 식민통치를 받았던 인도네시아. 우리에게 아픔이 있듯 이곳에도 아픔이 있었습니다. 1918년 네덜란드가 인도네시아 사람들을 강제 동원해 만든 곳으로 인도네시아 사람들에게는 아픔의 장소였습니다. 동굴 내부는 감옥, 대피소, 무기저장고 등으로 분류되어 있으며, 조명이 설치되어 있으나 켜지 않고 손전등을 나눠주어 구경하도록 합니다. 일본굴(Gua Jepang)도 근처에 있는데 일본굴 또한 인도네시아 사람들을 강제 동원하여 만들었다고 합니다. 350년을 통치한 네덜란드시절보다 3년을 통치한 일본시절이 인도네시아 사람들에겐 더 혹독하고 아픈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합니다.
 
다음 장소는 selasar sunaryo art space (SSAS)입니다. 대가 수나르요(Sunaryo) 선생님은 사라져가는 원시문명과 자연에 대한 애정, 산업화로 인해 잃어버리는 것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추상적인 설치미술로 표현하는 인도네시아 대표적 예술가셨습니다. 우리 탐방대원들은 수나르요 선생님과 사진도 찍고 이야기도 나누며 인도네시아에서 인정하는 예술가의 생각과 견해를 듣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수나르요 선생님께서 개인 별장도 공개해주셔서 현지인들의 생활공간도 볼 수 있었습니다. 생활자체가 예술이었습니다. 아직 현지인 친구가 없는 저는 참 좋은 시간이 되었습니다.
점심식사는 반둥 전역이 내려다 보이는 멋들어진 카페 리숭(Lisung Restoran)에서 나시고랭을 먹었습니다. 빨리 밥을 먹고 삼삼오오 모여 사진을 찍는 우리는 역시 orang korea !!
 
 다음 장소는  Saung Angklung Udjo 공연장. 서양인, 한국인, 중국인, 일본인등 외국인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 공연은 아름다운 연주소리가 소박하면서도 애절하기도 한, 가슴을 설레게 해주는 마법의 연주였습니다. 시각적, 청각적 그리고 심적으로 아름다움과 화합의 연주로, 공연장에 있는 다국적 사람들의 화합과 단결을 이끌어주는 매개체가 되었습니다. 5M으로 유명한 빠다엥 알끌룽 Patengan Angklung으로 관객들이 하나가 되어 함께 연주함으로써 관객에게 공연에 동참하게 함으로써 큰 호응을 이끌어낸 것 같습니다. 5M은 쉬운, 저렴한, 교육적, 매력적, 대중적을 의미하는 인도네시아어 앞 글자를 딴 것입니다. 공연의 마지막은 할로할로 반둥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손에 손잡고 공연의 주인공인 아이들과 관객이 하나되어 무대에 오르는 순서였습니다. 저도 아이들과 함께 했는데 눈앞의 어린아이들 그리고 세계인들, 모두가 차별 없이 하나되는 화합의 기회였습니다. 할로할로 반둥, 하늘의 천국 반둥, 추억이 가득한 도시, 지금은 불바다가 되었지만 반드시 돌아오리라
신나는 리듬에 비해 가사는 가슴이 아픕니다. 1946년 영국의 진격을 막기 위해 반둥 남쪽을 불태우고 떠나면서 다시 돌아오리라 다짐하는 노래입니다. 그렇게 공연을 마치고 앙끌룽을 종류별로 살 수 있는 매장에서 가격이 저렴하니 하나쯤 구입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녁식사는 반둥의 청기와에서 반값으로 해 주셨습니다. 품격 있는 서비스와 함께. *인니문화연구원이 교민들에게 좋은 일 많이 한다면서 교민의 한 사람으로 보답차원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한인들의 정과 화합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숙소는 Sangria였습니다. 피곤한 일정에 모두 일찍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탐방 삼 일째
sangria는 객실에서 반둥의 대자연을 볼 수 있는 아름다운 리조트입니다. Bandung Lembang에 있는 호텔의 장점은 사방이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한다는 것 입니다. 다듬어 지지 않은 자연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을까요!
첫 탐방지는 Tangkuban Parahu 화산에 갔습니다.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광경에 모두가 즐겁습니다. 계란도 삶아 먹고 따듯한 물에 발도 담그고 마사지도 받을 수 있습니다. 기념품 구입 팁은 가실 때 사시라는 것입니다. 저는 도착해서 바로 샀더니 두 배의 가격으로 목걸이와 팔찌를 사서 속상했습니다.
다음으로 인간의 창의성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는 조각공원 Nyoman Nuarta을 관람하고 서부자바 시청을 보고 46억년의 자연사를 볼 수 있는 반둥 Museum Geologi에서 지구의 신비를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보다 더 오래된 선사시대의 역사를 간직한 인도네시아를 배웠습니다.
탐방 3일차는 버스안에서 사공경원장님의 설명으로 쉽게 이해하고 배웠습니다.  오후 4시 우리는 자카르타로 오는 버스에 몸을 싣고 달렸습니다. 남는건 사진이라고 우리들의 사진을 공유하면서 즐겁게 자카르타로 돌아왔습니다. 우리 탐방대원들은 헤어짐을 아쉬워하며 다음을 기약하고 다시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습니다.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삶의 모습을 보고 온 저는 탐방프로그램의 취지에 부합하는 많은 것을 느낀 것 같아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탐방하던 순간순간을 기억하며 감회가 새롭습니다. 현지인들의 의식주 생활, 외세의 침입과 통치를 받았음에도 외국인들을 보면 웃으며 인사하고 좋아하고 받아들이는 그들의 모습이 미개하다고 생각했던 제 자신이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이들은 미개한 것이 아니고 자신들의 문화를, 자신들의 모습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세계에 알리는 진정한 한 나라의 국민들입니다. 앞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의 자세와 현지인들을 대하는 우리의 태도를 선진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써 조금 더 성숙하게 함으로 대한민국을 더 알리고 인도네시아를 발전시키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렇게 좋은 행사를 주최하시는 한*인니문화연구원 관계자 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최우호 (UI BIPA 과정)
 

   

총 게시물 15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8회 문화탐방 - 잘란잘란 바타비아 금융 지역 Jalan-jalan Kawasan Finansial B… 운영자 2019-03-29 118
 327회 문화탐방 - Taman Mini Tour & Jawa Timur Festival 운영자 2019-03-20 143
 326회 문화탐방 - 바타비아 차이나타운 걷기, Jalan-jalan Glodok 운영자 2019-03-14 168
 325회 문화탐방 - Roemah Djawa Tour 운영자 2019-01-21 302
 324회 번개 문화탐방 - Open House Roemah Djawa 운영자 2018-12-10 363
 323회 문화탐방 그림을 읽어드립니다 독립 73주년 특별 전시회 “세계의 … 운영자 2018-09-07 578
 322회 문화탐방 Kota Tua (제17차 정기투어) 운영자 2018-09-05 658
 321회 문화탐방 앙코르 전시탐방 “내 이름은 프람” 인도네시아의 대문… 운영자 2018-09-05 652
 320회 문화탐방 꼬따 뚜아 Kota Tua (제 16차 정기탐방) 다시 민주주의! 사진… 운영자 2018-05-23 773
 319회 문화탐방 인도네시아의 대문호, 인도네시아의 물따뚤리 “프라무… 운영자 2018-05-23 837
 318회 문화탐방 시인과 함께하는 바타비아 꼬따 뚜아 Kota Tua 탐방 제 15차 … 운영자 2018-05-22 766
 317회 문화탐방 꼬따뚜아 Kota Tua - 제 14차 정기투어 운영자 2018-03-23 879
 316회 문화탐방 꼬따뚜아 Kota Tua - 제 13차 정기투어 운영자 2018-03-05 913
 315회 문화탐방 - 저자 물따뚤리(Multatuli) 운영자 2018-02-13 931
 312회 - 314회 문화탐방 - 살아있는 고도 족자카르타 운영자 2018-02-13 902
 311회 문화탐방 - 끄망 갤러리 투어 운영자 2018-02-13 887
 310회 문화탐방 국립갤러리 운영자 2017-08-29 1525
 309회 문화탐방 꼬따 뚜아 운영자 2017-08-29 1279
 300회 특선 문화탐방 찌르본 왕궁에서 즐기는 전통공연과 만찬 & 꾸닝안 S… 운영자 2016-09-29 2731
 삶과 죽음의 경계가 없는 마을, 따나 또라자 (Tana Toraja) 제 2편 운영자 2015-10-25 1289
 269회-273회 문화탐방 삶과 죽음의 경계가 없는 마을, 따나 또라자 (Tana Tora… 운영자 2015-06-19 5215
 숨바문화탐방 사진 운영자 2014-04-01 4522
 240회 'Museum di Tengah Kebun' + 'DUTA Gallery' 끄망 탐방 사진 운영자 2013-09-10 5775
 239회 뿐짝 탐방 ('Gunung Mas Agro 차밭' 편) 운영자 2013-07-25 5910
 221회 도자기 센터 'Rumah Tanah Baru' 탐방 - 사진 part 2 운영자 2012-11-23 5523
 221회 도자기 센터 'Rumah Tanah Baru' 탐방 - 사진 part 1 운영자 2012-11-23 5527
 221회 도자기 센터 'Rumah Tanah Baru' 탐방기 운영자 2012-11-23 6281
 216회-218회 족자 문화탐방 - 빠랑뜨리띠스 해변 운영자 2012-09-27 6373
 216회-218회 족자 문화탐방 운영자 2012-09-27 5633
 216회-218회 족자 문화탐방 사진 - 울른 센딸루 박물관 운영자 2012-09-27 5346
 216회-218회 족자 문화탐방 사진 - 보로부두르 사원 운영자 2012-09-27 5966
 216회-218회 족자 문화탐방 사진 - 라뚜 보꼬 사원 운영자 2012-09-27 5731
 219회 뿐짝 탐방 사진 - 차밭 (2) 운영자 2012-09-26 5335
 219회 뿐짝 탐방 사진 - 차밭 (1) 운영자 2012-09-26 5034
 210회-212회 가룻 문화탐방기 운영자 2012-05-04 7330
 209회 자카르타의 순다끌라빠항 문화역사탐방 (2012. 3. 31) - 4 운영자 2012-04-11 5627
 209회 자카르타의 순다끌라빠항 문화역사탐방 (2012. 3. 31) - 1 운영자 2012-04-10 5620
 제 207회-208회 반둥 문화탐방기 운영자 2012-03-21 7001
 한*인니문화연구원 제 204회 –206회 문화탐방기 Jan 31(화) - Feb 2 (목) 2012. 운영자 2012-02-18 6304
 204회 -206회 문화탐방-1월 31일~2월 1일 "족자 2박 3일" 운영자 2012-01-07 5630
156  325회 문화탐방 - Roemah Djawa Tour 운영자 2019-01-04 163
155  318회 문화탐방 시인과 함께하는 바타비아 꼬따 뚜아 Kota Tua 탐방 제 15차 … 운영자 2018-05-23 375
154  311회 문화탐방 - 끄망 갤러리 투어 운영자 2018-02-13 401
153  284회 문화탐방기-다양성 속에서 이루어내는 균형과 공존 운영자 2016-02-13 1741
152  226-268 족자 문화탐방 사진2 운영자 2015-05-07 1845
151  226-268 족자 문화탐방 사진 운영자 2015-05-07 1862
150  266회~268회 족자문화탐방기 운영자 2015-05-07 2125
149  263회-265회 문화탐방 사진 운영자 2015-04-28 1856
148  263회-265회 문화탐방기-인도네시아, 서부자바의 중심지 반둥을 느끼다. 운영자 2015-04-28 2299
147  제 33회 열린강좌 (2015년 2월 28일)-맛없는 커피도 함께 마시면 최고의 커… 운영자 2015-04-28 2087
146  258-260회 (2015년 1월28일~30일) 문화탐방기 -검은 돌멩이의 얼. 혼. 넋이 깃… 운영자 2015-04-28 1962
145  261회 문화탐방 (2015년 2월 17일) 독립의 거리, 예술의 거리 Menteng 운영자 2015-04-28 1529
144  261회 문화탐방기 - 독립의 거리, 예술의 거리 Menteng 운영자 2015-02-25 1733
143  독립의 거리, 예술의 거리 멘뗑(Menteng), 찌끼니(Cikini) 탐방 운영자 2014-10-20 2057
142  아세안은 내친구 사진 Part 3 운영자 2014-09-03 1792
141  아세안은 내친구 사진 Part 2 운영자 2014-09-03 1800
140  아세안은 내친구 사진 Part 1 운영자 2014-09-03 1803
139  아세안은 내친구 - 한국에서 온 편지 운영자 2014-09-03 2112
138  아세안은 내친구 운영자 2014-09-02 2033
137  한*인니문화연구원 243회 문화탐방기 - 임이랑 (한*인니문화연구원 인턴, … 운영자 2014-03-02 2378
136  242회 문화탐방 (도자기 센터) 탐방기 운영자 2014-01-13 2594
135  242회 문화탐방 (도자기 센터) 사진 운영자 2014-01-12 2128
134  241회 문화탐방 사진 (II) 운영자 2013-10-29 2248
133  241회 문화탐방 사진 (I) 운영자 2013-10-29 2208
132  241회 문화탐방 탐방기 운영자 2013-10-29 3309
 1  2  3  4  5  6  7  맨끝

인사말    소개             소개          일정안내         문화강좌시간표 문화행사    연구원사진첩 게시판      
안내       일정안내       일정안내     시상및문화행사 문화교실사진    회원사진첩    Q & A      
오시는길 탐방기및사진 강좌후기    사진첩             행사축하말   
내부전경
공지사항
556
242
584
407,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