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HOME>>인터넷 공모전 [시상 및 문화행사]>>
 
작성일 : 15-01-18 00:04
리스트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우수상 - 한국문인협회인니지부장상 '말랑할머니'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945  
  게시글 주소 : http://www.ikcs.kr/ik/bbs/board.php?bo_table=B19& wr_id=51



우수상 한국문인협회인니지부장상


말랑할머니(Malang)

 

간형찬 (SPHI 12학년)

나는 인도네시아에서 태어났다. 19년을 이 나라에서 살았으니 내게는 한국보다 더 익숙하고 편한 나라가 인도네시아다건기와 우기가 있을 뿐 일년내내 계절이 바뀌지 않는 나라에서그러나 나는 한국의 여느 아이들보다 훨씬 다양하고 많은 경험들을 하고 살았다집에서학교에서그리고 여러 나라에서 온 친구들과 함께 나눈 그 경험들이야 말로 나를 더 단단하고 성숙하게 만들어준 자양분이었다.


내가 다니는 우리 학교에서는 매년 11월쯤에 방학을 한다그 기간을 ‘Service Week’라고 하는데많은 학생들 그 기간 동안 학교 내에서가 아닌 다른 환경에 가서 봉사 활동을 지원한다이 프로그램은 9학년부터 12학년까지의 고등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지금까지 나는 총 3번 봉사 활동에 지원해서 방학을 보냈다.


noname04.jpg

올해 12학년이 된 나는 학교생활의 마지막 봉사로 말랑(malang) 지역을 택했다월요일에 자카르타를 출발해서 4박 5일 동안의 봉사를 마치고 금요일에 돌아오는 일정이었다나는 어느 때보다 이 봉사기간 동안 최선의 노력을 다하리라 마음을 먹었다이제 대학을 가게 되면 언제 다시 이런 시간을 가질 수 있을지 알 수가 없기 때문이었다.

말랑( Malang)은 중부 자바에 속한 도시라서 비행기로 1시간 반이면 도착할 수 있었다우리는 봉사에 지원한 총 21명의 친구들이 3그룹으로 나누었다각자의 그룹이 유치원과 초등학교노인 복지 기관을 찾아가서 봉사하고 날마다 서로의 봉사지를 바꾸는 식이었다오전에 봉사 활동을 끝내면 1시에서 2시까지는 점심을 먹고 한 시간 동안의 휴식을 취하고오후 5시부터 8시까지는 여자 고아원을 찾아가서 봉사를 하는 일정이다.


화요일날우리 그룹은 먼저 노인 복지 기관을 찾아가게 되었다. 10학년때나 11학년때는 노인 복지 기관을 찾아가 본 적이 없어서 내게는 낯선 경험이었다게다가 나는 한국에 외할머니 한분만 계셔서 나이가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눈 경험도 별로 없고사실 노인들을 대하는 방법을 전혀 몰랐다그래서 마음이 조금 무겁기도 하고 또 그만큼 기대되기도 했다.


노인 복지 기관은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상황이 좋지 않았다아니사실 좀 심각했다말랑(Malang)은 비교적 지대가 높은 곳이라서 밤에는 춥다나도 자카르타에서만 살아온 탓인지 말랑의 날씨가 서늘하게 느껴질 정도였다근데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의 침대에는 얇은 이불 하나가 놓여있을 뿐이었다방 안에는 히터나 보일러 같은게 전혀 설치 되어있지 않았다날이 추워질 때마다 뼈마디가 아프다고 하시던 외할머니 말씀이 절로 떠오르면서 할머니할아버지들의 건강이 걱정이 되었다더군다나 복지 기관의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은 대부분 말씀도 제대로 못하시고 휠체어에 앉아 생활하시는 분도 많았고 정신이 온전하지 못한 분들도 많았다.

우리는 노인 복지 기관의 강당에서 모여 할머니와 할아버지들과 함께 간단한 공 던지기 게임도하고 노래도 같이 부르고 체스를 두기도 했다근데 대부분의 시간은 서로 이야기를 하면서 보냈다할아버지와 할머니들의 인생 얘기도 듣고조언들도 듣고자식들 자랑도 들어드렸다어른들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많지 않았던 나로선 뜻 깊은 시간들이었다


5.jpg

6.jpg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11시쯤 되었을 무렵나는 강당에서 잠시 나와 바람을 쐬고 있었다그리고 사람들의 눈이 잘 안 가는 강당의 반대편을 천천히 걸었다그런게 그곳에서 혼자 휠체어에 앉아 계신 할머니를 발견했다인사를 드릴까 싶어 다가갔다할머니는 적어도 80대는 되어 보이셨고 뼈 밖에 안 보일 정도로 마르셨다인사도 하기 전에 마음이 아파왔다하지만 아무렇지도 않게 웃으며 인사를 드리고 손을 잡아드리러 다가갔다할머니도 내 목소리를 들으셨는지 힘겹게 손을 드셨다근데 내 손을 향한 곳이 아니라 허공에다 손을 흔들고 계셨고그 순간 난 할머니가 앞이 보이지 않으시다는 것을 눈치챘다그래서 재빨리 할머니 손을 잡았다.

그 순간할머니는 내 손을 놓으시더니 천천히 손에서 팔로팔에서 어깨로어깨에서 목으로 나를 알고 싶으신 듯 어루만지셨다촉각으로 나에게 인사를 하시고 내가 누군인지 파악하시고 계신 것이었다그리고 내 얼굴을 잠시 만지시고 내 목을 잡으시더니 나를 끌어안으셨다작고 연약한 할머니의 어깨에 내 얼굴이 닿았을 때 내 속의 무언가가 가슴을 벅차고 올라왔다나도 모르게 참지 못 하고 울음을 터트렸다잘 보이시지도 들으시지도 못하시는데 내가 우는걸 아시는지 내 볼에다가 입도 맞추셨다그것은 내 울음을 더 주체할 수 없게 만들었다원인이 무엇인지 나 자신조차 파악도 제대로 못한 채 나는 그 상태로 몇 분간 울었다


8.jpg

무엇이었을까내 안에 있던 슬픔들을 할머니가 알고 계신 거라는 생각 때문이었을까지금도 나는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그 날 왜 그렇게 내가 서럽게 울었는지할머니의 무엇이 나를 울게 만들었는지.

나는 겨우 울음을 그치고 할머니의 손을 잡은 채로 할머니가 하시는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들었다목소리도 작으시고 때로는 알 수 없는 언어로 말씀을 하셨다그래도 나는 귀를 크게 열고 할머니의 말씀을 주의 깊게 들었다뜻을 알 수 없는데이상하게 모든 말씀이 다 이해되었다이야기를 듣다가 나도 모르게 울컥했다할머니는 그럴 때 마다 내 머리에 자신의 머리를 대고 비비시면서 오히려 나를 위로를 해 주셨다내가 할머니를 도와 드리러 간 봉사였는데할머니가 나를 위로해 주고 계셨다.


그렇게 정해진 시간이 다 할 때까지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고 또 들었다그리고 봉사 시간이 끝나고 숙소로 돌아갈 때 나는 선생님께 특별히 부탁 드렸다수요일과 목요일도 다시 노인 복지 기관으로 가서 봉사하고 싶다고 말씀드린 것이다선생님도 내가 여느 때보다 진지하고 간절하게 부탁한다고 느끼셨는지 쉽게 허락해 주셨다그래서 다음날과 그 다음날도 할머니와 함께 시간을 보냈다나는 끊임없이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어주었다무슨 이야기를 하시는지 정확하게 알 수도 없는데나는 고개를 끄덕이며 들었다할머니의 보이지 않는 눈에서 무슨 이야기를 하고 계신지 모두 느껴졌다우리는 마치 오래 된 친구 같았다할머니는 나에게 그동안 쌓아놓은 모든 이야기를 다 하시려는 듯 했다밥 먹는 시간을 빼고 할머니는 휠체어에서나는 그 앞에 의자를 놓고 우리는 서로의 이야기를 듣고 나누었다나는 할머니가 알아들을  수 없을 게 뻔한 어설픈 인도네시아 말로 우리 집이 어려웠던 이야기도 하고 우리를 위해 힘든 직장 생활을 견디고 계신 엄마의 이야기도 했다머니는 보이지도 않는 나를 계속 쓰다듬어 주셨다그리고 정해진 시간이 화살처럼 가버렸다나는 외갓집에 다녀오던 어린 시절의 나로 돌아가 말랑(Malang)에 있는 것 같았다.


그리고 선생님께서 이제 그만 가야 한다며 내 어깨 위에 손을 얹으셨을 때 나는 급기야 모든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할머니와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그 10분은 정지된 화면처럼 지나갔다내가 지금 할머니께 해드릴 수 있는 게 없어서 죄송하고할머니의 이야기를 더 듣고 싶어도 그렇게 할 수 없으니 안타깝고많은 생각과 감정들이 한꺼번에 내 머리를 채우고 있었다나는 마음을 가다듬고 할머니께 건강하게 잘 지내시라는 마지막 인사를 전하고 자카르타로 돌아왔다.


지금까지도 말랑 할머니의 생각을 가끔 한다그 경험을 통해서 무엇보다 나는 자신과 내 꿈에 대해서 다시 생각할 기회를 가졌다심리학을 공부하고 커서 심리 상담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해 왔지만안정적인 직업을 가질 수 있는 회계사가 되라는 어머니의 말씀 때문에 포기해 왔던 꿈이었다하지만 말랑(Malang) 할머니와의 만남을 통해 심리상담사가 되는 꿈을 다시 꾸게 되었다내가 살아오면서 겪은 어려움은 어쩌면 다른 많은 사람들이 역경을 딛고 일어서는 힘을 주는데 쓸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다심리상담사가 되어 마음의 병을 앓거나 힘들어 하는 사람들을 가장 가까이서 이해하고 도와주고 싶다내가 말랑 (Malang) 할머니께 그랬던 것처럼말랑 할머니가 내게 그래주셨던 것처럼누군가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상담사가 되리라는 생각을 가졌다그리고 어머니께 나의 꿈을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었다이제 나는 대학에 가기 위해 곧 인도네시아를 떠날 것이다언젠가 말랑 (Malang) 할머니를 다시 찾아뵙게 된다면그때는 내가 꼭 따뜻하고 넓은 마음을 가진 심리 상담사가 되어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나의 말랑(Malang) 할머니그때까지 건강하세요 

 

제가 인도네시아에 태어나 자라 우리말이 익숙하지가 않음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상을 받게 되어서 기쁩니다우리는 자카르타라는 바쁜 시내 속에서 일분 일초를 우리 자신에게나 우리에게 가까운 사람들에게만 신경을 쓰게 됩니다말랑 할머니와의 특별한 경험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하면서 그들의 봉사 정신을 일깨우고 싶었습니다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을 피하는 것보다 도와주는 것이 더 힘들지라도서로 도와주며 사는 게 사람의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9.jpg

 
리스트
 

Total 8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장려상 (학생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487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장려상 (학생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478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특별상 (학생부) 인도네시… 운영자 2018-10-26 469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우수상 (학생부) 인문창작… 운영자 2018-10-26 483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우수상 (학생부) 물따뚤리 … 운영자 2018-10-26 463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우수상 (학생부) KOICA 소장… 운영자 2018-10-26 479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최우수상 (학생부) 재인니… 운영자 2018-10-26 460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대상 (학생부) 주ASEAN대사상… 운영자 2018-10-26 457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장려상 (일반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473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장려상 (일반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476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장려상 (일반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458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장려상 (일반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464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특별상 (일반부) 인도네시… 운영자 2018-10-26 468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우수상 (일반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460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우수상 (일반부) 한인기업… 운영자 2018-10-26 472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우수상 (일반부) 자카르타… 운영자 2018-10-26 474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최우수상 (일반부) 재인니… 운영자 2018-10-26 467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대상 (일반부) 주인도네시… 운영자 2018-10-26 464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문학상 사공경 한인니문화연구원장… 운영자 2018-10-26 458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문학상 양영연 재인도네시아 한인… 운영자 2018-10-26 445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문학상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한… 운영자 2018-10-26 459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문학상 시상식 'Multatuli Art Festiva… 운영자 2018-10-26 560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문학상 시상식 Multatuli Art Festival 운영자 2018-09-24 712
제8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문학상 시상식 Jogja Kraton Art Festival 운영자 2017-10-06 1782
제7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문학상 시상식 초대장 Cirebon Kraton Ar… 운영자 2016-11-08 3104
제4회 인터넷 공모전 시상식 운영자 2013-09-05 6072
제3회 인터넷 공모전 시상식 사공경 원장 인사말 운영자 2012-12-31 6377
제3회 인터넷 공모전 시상식 운영자 2012-11-16 6620
제3회 인터넷 공모전 수상자 명단 운영자 2012-11-05 6373
2012년 제3회 인터넷 공모전 광고 운영자 2012-07-17 7145
88 제9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장려상 (학생부) 한인니문… 운영자 2018-10-26 170
87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인니의 색깔과 … 운영자 2015-01-27 2590
86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알수록 재미있… 운영자 2015-01-27 2428
85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나의 추억 나의 … 운영자 2015-01-27 2250
84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옆집 까깍을 불… 운영자 2015-01-27 2208
83 인터넷문학상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별을 보고 싶으면 하늘… 운영자 2015-01-27 2244
82 인터넷문학상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우리가락 좋은 것이여&#… 운영자 2015-01-27 1837
81 인터넷문학상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인도네시아의 소중한 … 운영자 2015-01-27 1869
80 인터넷문학상 특별출품 / 제1회 대상 - '울지마, 슬퍼마' 운영자 2015-01-27 1828
79 인터넷문학상 우수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장상 특별상 '따만미니 연… 운영자 2015-01-27 1766
78 제5회 인터넷 공모전 학생부 수상작 운영자 2015-01-24 1746
77 제5회 인터넷 공모전 수상작 운영자 2015-01-24 1708
76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변덕쟁이 하늘&#… 운영자 2015-01-18 1667
75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우수상 - 한국문인협회인니지부장상 '말랑할머… 운영자 2015-01-18 1946
74 인터넷문학상 학생부 우수상 - 자카르타한국국제학교장상 '벙아완 … 운영자 2015-01-17 1859
73 인터넷문학상 장려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상 '적도와 별' 운영자 2015-01-17 1732
72 인터넷문학상 우수상 - 한인니문화연구원장상 '손 없는 그들에게 내… 운영자 2015-01-17 1822
71 인터넷문학상 우수상 - 한인니문화연구원 이사장상 '파파야 나무처… 운영자 2015-01-17 1963
70 제5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문학상 수상자 운영자 2014-12-29 2224
69 제4회 인도네시아 이야기 인터넷 공모전 수상자 간담회 운영자 2013-10-04 3095
 1  2  3  4  5  

인사말    소개             소개          일정안내         문화강좌시간표 문화행사    연구원사진첩 게시판      
안내       일정안내       일정안내     시상및문화행사 문화교실사진    회원사진첩    Q & A      
오시는길 탐방기및사진 강좌후기    사진첩             행사축하말   
내부전경
공지사항
118
365
584
384,245